가스 누출 사고 2명 사망 · 19명 부상…”밸브 열려 있었다”

서울 금천구 한 건물 지하층 공사 현장에서 화재 진압에 쓰이는 이산화탄소가 누출돼 2명이 숨지고 19명이 다쳤습니다. 누군가 이산화탄소 밸브를 연 것으로 확인돼서 경찰이 범죄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섰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