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만배 · 남욱 다시 소환…영장 재청구 앞두고 조사 ‘총력’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를 다시 소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 은 오늘 오전에는 김 씨를, 오후에는 남 변호사를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