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영학 육성 녹취 복사 안돼”…재판부 의견서 제출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첫 공판을 앞두고 검찰이 이른바 '정영학 녹취' 육성 파일 원본 복사를 다른 피고인 측에게 허용할 수 없다는 취지의 의견을 재차 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