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묘지 위의 집 ‘비석마을’, 부산 첫 등록문화재로 등록

6·25전쟁 당시 피란민들이 일본인 공동묘지 위에 판잣집을 지어 살았던 부산 서구 아미동 비석마을이 부산시 등록문화재가 됐습니다. 부산시는 비석마을 피란민 주거지가 부산시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부산의 첫 등록문화재로 등록됐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