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신고자 통화내역 조회 “보도 많아서”

공수처의 무분별한 통신 조회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 금지 의혹을 공익 신고했던 장준희 부장검사도 그 대상이 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