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검찰 주장, 내용 없어…’50억 클럽’ 실체 의문”

대장동 민간 개발업자에 도움을 주고 아들을 통해 수십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 국민의힘 출신 곽상도 전 의원이 영잘실질심사 직후 혐의를 재차 부인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