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획계획 원하는 대로”…특혜 주고 뒷돈 요구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재판에 넘겨진 유동규 씨 공소장을 확인해봤더니, 유 씨는 대장동 사업자 선정 이전부터 화천대유 측과 부적절한 거래를 추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