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현역 군 장교, ‘다툰 여친 집’ 착각해 주거 침입 덜미

현역 육군 장교가 모르는 사람의 집을 다툰 연인의 집으로 착각하고 강제로 들어가려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30대 육군 대위 A 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