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인니서 폭발?…1,500m 화산재 기둥 치솟았다

지난 2018년 쓰나미를 유발해 400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인도네시아 아낙 크라카타우 화산이 최근 다시 대규모 폭발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4일부터 사흘 연속으로 높이 1,500미터에 달하는 화산재 기둥이 여러 차례 목격됐는데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