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도끼, 귀금속 대금 4천만 원 놓고 패소하자 항소

래퍼 도끼(Dok2, 본명 이준경·31)가 귀금속 대금 미납분을 보석업체에 지급하라는 법원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습니다. 법원에 따르면 도끼의 소송대리인은 어제 1심 재판부에 항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