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대해

북한에 대해 생각할 수 없는 생각
남북한의 통일은 조만간 일어날 가능성이 가장 낮은 일 중 하나인 것 같습니다.

특히 남북 관계가 그 어느 때보다 대립적이고 불안정한 상황에서 더욱 그렇습니다.

보수적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월 10일 취임한 이후 남북관계가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북한에 대해

밤의민족 은밀한 나라가 벼랑 끝 외교에 의존할 때 평화와 지속 가능한 남북 관계를 추구하고 북한에 호의를 보이려 했던 전임

문재인 대통령과 달리 윤 의원은 화해를 꺼리는 강경파다.

분석가들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비난에도 불구하고 첨단기술의 미사일 시험발사에 이어 또 다른 핵실험을 준비할 수 있다고 말한다.

이러한 상황은 남북관계의 현황을 보여주는 또 다른 증거이다.more news

북한에 대한 비관적인 견해가 만연한 가운데, 한국 관측통들 사이에서는 통일되고 평화로운 한국의 전망이라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을 생각하기 시작했습니다.

남북한의 공동 미래에 대한 그들의 낙관론(자신감이 아닐지라도)은 통일을 달성하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는 합리적인

믿음에 기초하고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이러한 통일에 대한 남북한의 상호 합의입니다.

퇴역한 데이비드 맥스웰 대령은 대화와 회담 외에도 통일에 이르는 세 가지 길이 있는데, 바로 전쟁, 정권교체, 정권붕괴라고 말했다. 평

화통일은 남북한을 통일하는 가장 복잡하고 어려운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이 조용히 밤에 들어갈 가능성이 낮기 때문에 일어날 가능성이 가장 낮습니다.”

북한에 대해

맥스웰은 8월 13~14일 서울 페어몬트 앰배서더 호텔에서 열린 ‘원코리아 2022’ 국제포럼 연설에서 “하지만 우리는 가능한 한 평화적으로 노력해야 하기 때문에 도덕적으로 옳은 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전쟁이나 정권 붕괴가 일어나더라도 평화적 계획을 위해 수행한 모든 작업은 통일 과정에서 여전히 적용 가능합니다. 어떤 경로를 선택하든 평화적 통일 계획을 위한 계획은 자유롭고 통일된 대한민국의 기반이 될 것입니다.”

맥스웰은 주말 동안 서울에 모여 “불가능을 가능하게 만드는” 방법을 찾아낸 수십 명의 전문가 중 한 명이다. 또한 이틀간의 국제 포럼에는 국회의원, 싱크탱크 전문가, 인권 운동가, 학자들이 참석했습니다.

또한 워싱턴 D.C에 기반을 둔 싱크탱크인 민주주의 수호 재단의 선임 연구원인 맥스웰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한미 정부와 함께 시민 사회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했습니다.

그는 “자유롭고 통일된 한국의 목표를 기꺼이 지지하는 시민사회 태스크포스 구성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미래를 위한 장기적인 준비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있습니다.

인도적 지원, 교육, 경제 참여, 기반 시설 개발, 정치 과정 통합 및 커뮤니케이션 등 고려해야 할 몇 가지 영역을 들 수 있습니다.”

맥스웰은 전 세계 시민사회가 기꺼이 나서서 한국 국민을 지지한다면 통일 비용을 감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