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SKT·KT

삼성·LG·SKT·KT 세계 IT쇼에서 풍토병 시대 혁신기술 공개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KT, 기아 등 국내외 기업들이 금요일까지 서울 최대 IT 행사인 ‘월드IT쇼’에 참가해 최신 기술을 접목한 신제품을 선보인다.

삼성·LG·SKT·KT

먹튀검증 회사 관계자는 월요일 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IT 행사는 글로벌 커뮤니티가 팬데믹에서 풍토병으로 전환하고 있는 상황에서

신기술을 홍보하고 시장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외 최신 기술 트렌드에 부응합니다.more news

조직위는 이날 행사에 350개 이상의 대기업과 중소기업, 공공기관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주요 전시 품목은 비접촉 기술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인공 지능(AI) 및 사물 인터넷(IoT); 디지털 트윈 및 메타버스; 스마트 기기; 디지털 헬스케어; 사이버 보안과 블록체인.

주최측은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2021년에는 32,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행사를 찾은 점을 감안할 때 올해 행사가 더 많은

방문객을 유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올해 전시회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국내외 기술기업의 기술경쟁력과 시장전망을 확인하고, 경쟁력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는 I

CT 기업의 시장확대와 마케팅 성과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대회 조직위 관계자는 “한국 경제의 수출 비중이 높다”고 말했다.

삼성·LG·SKT·KT

빅 테크 기업 중 세계 1위 스마트폰 및 TV 제조사인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를 위해 갤럭시 S22 시리즈와 갤럭시 Z 플립 3 폴더블

스마트폰을 비롯한 최신 기기를 선보였습니다.
LG전자는 가전뿐만 아니라 B2B 시장을 위한 로봇과 가제트도 선보였다.

“로봇 어시스턴트 LG CLOi ServeBot이 부스에서 방문객을 맞이하며 손 소독제 제공 및 도슨트 역할을 합니다.

스마트 오피스 솔루션 체험존인 LG One: Quick은 4K 터치 스크린, 카메라, 마이크, 스피커 및 전자 백보드를 갖추고 있습니다.

투명 OLED 사이니지, 병원용 32인치 모니터, 27인치 임상 및 수술용 모니터 등이 전시된다”고 LG 관계자는 말했다.

현재 디지털 플랫폼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국내 이동통신사 KT가 교통 디지털 트윈, 로봇 등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인다.

KT 관계자는 “KT는 교통 디지털 트윈 기술, 도로 교통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분석하는 제어 기술, 전기 모터가 달린 조이스틱이 달린

전동 휠체어, 검역 로봇을 비롯한 AI 서비스 로봇 등 다양한 서비스와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KT 부스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는 이달 출시된 AI 검역 로봇이다. 이 로봇은 병원 및 방문객이 많은 대형 시설에서 사용하도록 고안되었습니다.

이 로봇은 플라즈마, 자외선 파장, 공기청정 기능을 갖추고 있어 바이러스를 99.9% 이상 살균하는 동시에 인체에 무해하다.
현대차그룹의 자동차 브랜드인 기아가 최신 전기차(EV)를 전시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월드IT쇼에서 EV6, 니로EV 등

전기차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