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변보호 살해’ 이석준 첫 공판…’보복살인 아냐’ 혐의 부인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 집을 찾아가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 등을 받는 이석준이 첫 재판에서 보복살인 혐의 등을 부인했습니다. 서울 동부지방법원은 오늘 보복살인과 살인미수 등 7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6살 이석준에 대한 첫 공판을 열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