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 선별검사소, 하나둘 철거…’PCR 검사’만 인정 검토

일상 회복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 코로나 검사의 한 축이던 임시 선별검사소는 하나 둘 문을 닫고 있습니다. 정부는 유행 감소세가 이어지면 동네 병·의원에서 받는 신속항원검사도 없애고 PCR 검사만 남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