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파일] “공수처, ‘검찰 개혁’ 앞세우다 제 기능 약해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출범 1년을 맞은 21일 아침. 청사로 출근하던 김진욱 공수처장이 철문을 사이에 두고 잠시 기자들 앞에 섰다. 김 처장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서 조직과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