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등에 몰래 소변…대법 “강제추행 인정”

대법원 2부는 여성 피해자를 향해 몰래 소변을 봤다가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33살 남성 A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대전지방법원으로 돌려보냈습니다.

기사 더보기